[17차 경제산업포럼]문승욱 산자부장관, 글로벌 물결... 탄소중립, RE100, ESG경영 대폭 지원

2021.10.24 19:53:59

"글로벌 흐름에 뒤처지지 않게 국내 ESG 경영의 정착과 활성화 지원 필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달 27일 상생과통일포럼과 폴리뉴스, 국회 입법조사처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상생의 패러다임, K-ESG의 실천과 정착방안’ 포럼에 기조 발제자로 나선다.

문승욱 장관은 ESG 영향력은 더욱 커져 ESG 미흡 기업에 대한 Negative Screening이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기업이 글로벌 흐름에 뒤처지지 않도록 국내 ESG 경영의 정착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시점에 와있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ESG라는 새로운 변화의 물결 속에서, 우리 기업들도 탄소중립 선언, RE100 가입, ESG위원회 설치 등 ESG 경영을 향한 차분한 발걸음을 하고 있다며 정부에서도 ESG에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 중이며,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ESG 전문기관들과의 협업과 소통을 통해 다양하게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첫 번째로 K-ESG 가이드라인을 정립해서 ESG 경영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고 내비게이션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내외 주요 13개 평가지표의 항목을 분석하여 ESG 이행・평가의 공통적이며 핵심적인 사항을 2021년 말부터 제시할 계획이다.

현재 정보공시, ESG 각 분야를 균형 있게 다룰 수 있는 62개 문항을 마련하였고, 올해 중소기업이 우선 적용할 수 있는 문항의 선별 제시 및 내년부터 업종별 중소기업형 가이드라인을 별도 마련 예정이다. 또한, 주요 평가항목에 대한 제시로 600여개 이상의 평가지표・방식에 따른 기업의 평가 대응 애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이드라인은 비단 기업뿐만 아니라, 평가기관도 활용할 수 있도록 마련해서 평가지표와 평가방식 마련 등에 자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여 평가기관 간 편차 최소화, 평가의 투명성 제고 유도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 경영지원 플랫폼으로서 중소ㆍ중견기업 대상 「ESG 경영 + 평가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정부 종합지원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다. 디지털・데이터 기반의 「정보제공–교육–역량 진단–대응전략 컨설팅」 역량강화의 전 과정을 지원한다.

플랫폼의 핵심 기능은 ESG 역량 진단 프로그램으로 자가진단을 통해 기업의 ESG 수준을 점검하고 개선점을 파악하여 그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하여 기업의 ESG 역량을 끌어 올릴 수 있다.

세 번째로 ESG 성과가 우수한 기업뿐 아니라, 개선 실적이 좋은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한다. 지속가능경영유공 포상 확대, 탄소중립 기술개발 등 R&D 사업 가점 부여, 대출한도 확대・금리감면, 보증한도 확대 등 금융 부문에 대해서도 지원을 확대할 것이다.

산자부는 올 8월 발표한 ‘ESG 인프라 확충 방안’에서 ①ESG 정보공개를 활성화는 정보공시의 단계적 의무화(상장기업), ②한국형 녹색 분류체계(K-Taxonomy)를 정립하여 사회적채권·녹색채권 등 ESG 채권의 신뢰성 강화,·③대기업의 공급망 관리가 심화하는 상황을 대비한, 대․중소기업 ESG 협업, 상생을 강화하고 세제 등 관련 인센티브 확대를 선언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한유성 ys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