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상생과통일포럼 제17차 경제포럼] 문승욱 산자부장관 "ESG 확장에도 중소기업 그렇지 못해…평가기관, 우리나라에 맞는 평가 기준 정해야"

2021.10.27 10:35:36

문승욱 "기업이 글로벌 흐름에 뒤처지지 않도록 국내 ESG 경영의 정착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정보공시로 ESG 각 분야 다룰 수 있는 62개 문항 마련…업종별 중소기업형 가이드라인 별도 마련 예정"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7일 여의도 CCMM에서 열린 폴리뉴스와 상생과통일포럼, 국회 입법조사처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상생의 패러다임, K-ESG의 실천과 정착방안'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진행했다.

문 장관은 "ESG가 확장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들은 그렇지 못하다"며 "어떤 부분을 노력해야 하는지 정보가 부족해 평가 기관들이 32개 기업들을 대상으로 평가를 하고 안내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ESG 영향력은 더욱 커져 ESG 미흡 기업에 대한 네거티브 스크린(Negative Screen)이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기업이 글로벌 흐름에 뒤처지지 않도록 국내 ESG 경영의 정착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시점에 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ESG라는 새로운 변화의 물결 속에서 우리 기업들도 탄소중립 선언과 RE100 가입, ESG 위원회 설치 등 ESG 경영을 향한 차분한 발걸음을 하고 있다"며 "산자부에서는 ESG 전문기관들과의 협업과 소통을 통해 다양하게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장관은 "K-ESG 가이드라인을 정립해서 ESG 경영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고 내비게이션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내외 주요 13개 평가 지표의 항목을 분석해 ESG 이행과 평가의 공통적이며 핵심적인 사항을 2021년 말부터 제시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또 "현재 정보공시로 ESG 각 분야를 균형 있게 다룰 수 있는 62개 문항을 마련했고 올해 중소기업이 우선 적용할 수 있는 문항의 선별 제시와 내년부터 업종별 중소기업형 가이드라인을 별도 마련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주요 평가항목에 대한 제시로 600여개 이상의 평가 지표 방식에 따른 기업의 평가 대응 애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장관은 "가이드라인은 비단 기업뿐만 아니라, 평가 기관도 활용할 수 있도록 마련해서 평가 지표와 평가 방식 마련 등에 자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평가 기관 간 편차 최소화, 평가의 투명성 제고 유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장관은 "경영지원 플랫폼으로서 중소·중견기업 대상으로 ESG 경영과 평가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정부 종합지원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디지털·데이터 기반의 정보제공과 교육, 역량 진단, 대응전략 컨설팅 등의 역량 강화의 전 과정을 지원한다.

또 "플랫폼의 핵심 기능은 ESG 역량 진단 프로그램"이라며 "자가 진단을 통해 기업의 ESG 수준을 점검하고 개선점을 파악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해 기업의 ESG 역량을 끌어 올려야한다"고 전했다.

문 장관은 "ESG 성과가 우수한 기업뿐 아니라, 개선 실적이 좋은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한다"며 "지속가능경영 유공 포상 확대와 탄소중립 기술 개발 등 R&D 사업 가점 부여, 대출한도 확대와 금리 감면, 보증한도 확대 등 금융 부문에 대해서도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자부는 올해 8월 발표한 ‘ESG 인프라 확충 방안’에서 ESG 정보공개를 활성화는 정보공시의 단계적 의무화(상장기업)과 한국형 녹색 분류체계(K-Taxonomy)를 정립해 사회적채권과 녹색채권 등 ESG 채권의 신뢰성 강화, 대기업의 공급망 관리가 심화하는 상황을 대비해 대·중소기업 ESG 협업, 상생을 강화하고 세제 등 관련 인센티브 확대를 선언한 바 있다.


관련기사


황성완 skwsb698@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