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5℃
  • 흐림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3.6℃
  • 맑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1℃
  • 울산 20.9℃
  • 맑음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3.3℃
  • 맑음고창 21.5℃
  • 맑음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조금금산 22.2℃
  • 맑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정부

‘최초 제보자’ 송병기 울산부시장, 송철호 선거준비 모임 합류했었다

송철호, 송병기에게 직접 모임 참여 권유
송병기, 모임 합류 후 2달 만에 청와대에 첩보 제보
청와대 “누가 참말하는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제보 두 달 전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선거 출마를 위해 만들어진 모임에 합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가 먼저 관련 첩보를 문의해왔다는 송 부시장의 해명이 있음에도, 송 부시장이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할 의도로 청와대에 첩보를 넘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5일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캠프에 몸담았던 인사 등에 따르면 울산시장 선거를 준비 중이던 송 시장은 송 부시장에게 자신의 출마를 돕는 모임에 합류할 것을 권했고, 송 부시장은 이후 선거캠프가 공식 출범한 지난해 2월 정책팀장을 맡아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송 부시장이 청와대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첩보를 넘겼던 시점에 있다. 송 부시장은 모임 합류 두 달여 뒤인 2017년 10월 청와대에 첩보를 제보했다. 김 전 시장과 서먹서먹한 관계로 알려진 송 부시장이 악의적인 의도를 갖고 김 전 시장 측근 비위 첩보를 청와대에 넘겼을 수도 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이에 대해 송 부시장은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고소·고발건에 대해 먼저 물어봤기 때문에 그저 대답한 것 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행정관이 첩보에 대해서 먼저 연락을 해왔다는 것이다.

앞서 청와대는 4일 김 전 시장에 대한 첩보 제보자를 공개하지 않은 채 청와대 행정관과 캠핑장에서 처음 만났고 몇 차례 반복적으로 제보를 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제보자로 드러난 송 부시장은 행정관을 소개시켜 준 사람이 있으며 첩보에 대해서도 행정관이 먼저 연락해 왔다고 언론 및 인터뷰에서 반박했다.

그러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누구 말이 참말인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이라며 “어떤 것이 사실인지는 저희가 더 이상 밝혀낼 부분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첩보를 청와대에 보낸 인물로 송 부시장이 지목된 것에 대해 5일 “(해당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한편 송 부시장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수사 상황이 언론 통해 울산 시민 대부분에 알려진 상태로, 내가 얘기한 것도 일반화된 내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이번 행위에 대해 추호의 후회나 거리낌이 없으며 어떠한 악의적 왜곡 보도에도 흔들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송 부시장은 “울산시 전반에 대해 총리실 모 행정관과 얘기하다가 김기현 측근 비리가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다”며 “김기현 비리 사건은 이미 2016년에 수차례 고발된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경민 기자

정치부 이경민 기자입니다. 급박한 여의도 현장을 생생하게 전하려 노력합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 文대통령 지지율 출렁임에도 40%방어선, 내년 보선 앞둔 野에 부담
[폴리뉴스 정찬 기자] 민주주의는 민심(民心)을 두고 다투는 내전(內戰)의 제도화다. 중국 마오쩌둥은 “권력은 총구(銃口)에서 나온다”고 했지만 민주주의 국가에서의 권력은 ‘민주적 투표’에 의해 창출되며 ‘투표로 선출된 권력’만이 정당성을 지닌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 제2항은 이를 단정적으로 규정했다. ‘민심’을 동원하는 ‘선거’가 권력구축의 유일한 방식이며 이를 통하지 않은 권력은 ‘쿠데타(국가에 대한 일격 강타)’로 정당성이 없다. 그래서 선거를 ‘민주주의 꽃’이라고 한다. 민주주의 발전과정에 ‘선거’를 무력화하거나 개입하려는 행위가 일어나고 정치선동과 조작에 기반한 우중(愚衆)정치도 기승을 부리지만 ‘금품·허위정보’를 배격하려는 선거제도 개선, 정당정치의 꾸준한 발전, 다양한 방식의 정치공론 활성화, 2000년대 이후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대중의 정치참여 강화 등으로 현대 민주주의는 지금의 모습을 갖췄다. 선거의 일상화와 따른 민주주의의 발전은 정보통신기술(IT) 발전에 힘입어 진영 간의 내전을 선거 국면뿐 아니라 일상으로까지 확대했다. 선거 때가 아니라도 민심을 얻기 위한 정치공방은 언론


[스페셜 인터뷰] 이재갑 교수① “코로나, 전국 단위 대규모 발병하면 아수라장 될 것…추석 고향 방문 자제해야”
“추석 직전 2주가 중요하다. 확진자 수를 낮추지 못한 상태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면 추석 이후의 상황은 광화문 때보다 훨씬 더 엄청날 수 있다. 고향 방문 자제해야 되고, 지금 방역을 철저히 해서 지역사회에 숨어있는 감염자 숫자를 최소화시키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우리나라는 전 세계가 호평한 K방역으로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진정되는 듯 했으나, 8.15 광화문집회를 전후해 재확산 되며 현재 2차 유행 중이다. <폴리뉴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완화된 직후인 9월 15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외래진료실에서'대한민국 코로나 커뮤니케이터'로 알려진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를 만났다. 먼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한 그의 의견을 물었다. 이 교수는 “정부 입장에서 고려할 게 많았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2.5단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상공인이나 일용직 노동자들이 심각하게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정부가 단계 완화에 대한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로서는 상당히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아예 처음부터 2단계로 올리고, 2단계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