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능구의 정국진단] “국민의당, 죽는게 사는 길… 초당적으로 나서 한시라도 빨리 증거조작 전모 밝히고 국민적 심판 받아야”

실시간 뉴스

    지금 국민들은 인사청문회 피로감… 빨리 새정부 출범해 민생 펼치기 바란다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는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 씨의 채용 특혜 증거 조작 논란에 휩싸인 국민의당을 향해 ‘죽는게 사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김능구 대표는 27일 오전 TV조선 <뉴스10>에 출연해 “국민의당은 큰 위기에 봉착했다”면서 “사건의 전모를 검찰 수사 발표에 의해서가 아니라, 공당인 국민의당에서 한시라도 빨리 밝히고 국민적 사과와 법적 처벌을 받는게 오히려 사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법무부장관, 박상기 교수 내정

    김능구 대표는 안경환 후보자 낙마 이후 박상기 연세대 교수가 법무부장관에 내정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 의지는 남다르다고 봐야한다”고 운을 뗀 뒤, “참여정부에서 심혈을 기울였지만 ‘결과적으로 검찰개혁은 실패했다’고 본인이 자서전에서도 이야기했다. 실패한 이유가 중립성만 보장하면 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검찰 자체의 개혁을 통해서 이뤄져야 된다” 이렇게 봤다며, “검찰 개혁을 이루기 위해서는 비 검찰출신 법무장관이 필요했고, 박 교수는 참여정부시절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이라던지 대검 검찰개혁자문위원을 역임했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서로 개혁의 취지와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 그래서 인선이 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개인 검증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모른다”며 “5대비리 기준에서는 벗어난 인사이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들이 ‘인사청문회 피로감’이 매우 크다”면서 “제발 정부와 청와대에서는 제대로 된 인사를 내정해주고, 국회에서는 발목잡기 하지 말고, 빨리 새정부가 출범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국민을 위한 민생을 펼치기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문준용 씨 특혜 조작 논란

    최근 불거진 국민의당 증거 조작 논란에 대해 김능구 대표는 “상당히 아찔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안철수 후보가 대선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양강구도를 이뤄 서로 피말리는 혈투를 벌였는데, 이것을 발표했을 때는 안 후보의 지지율이 상당히 떨어지는 상황이었다”며 “그래서 당시 반전 포인트로서 폭로한 것 아닌가 하는 분석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가짜뉴스도 문제지만, 이것은 가짜뉴스 수준을 뛰어넘었다”면서 “조작에 직접적으로 가담한 이유미 당원, 그리고 이준서 2030 청년위원장, 이 사람들은 어찌 보면 안철수 후보자의 측근들이다. 이유미 당원은 (안철수 후보와) 2012년 진심캠프부터 같이 했었고, 국민의당 예비후보로도 나왔다.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 ‘아무개’ 당원이 아니다”고 일침했다. 

    그렇기 때문에 김 대표는 “국민의당 공식 발표에서는 ‘당원이 전부 조작해서 이뤄진 일이고, 사실상 당에서는 몰랐다, 당도 속았다’ 이런 입장으로 얘기했는데, 검찰 조사를 진행해보면 결과가 나타나겠지만 국민의당은 지난 총선 때 사건(국민의당 리베이트 사건) 이후로 정말 당으로서 큰 위기에 봉착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안그래도 대선 이후 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계속 반전의 기회를 엿보고 있는데, 이번 사건으로 ‘정말 새로운 정치를 표방하고 탄생했던 국민의당의 실체가 무엇이냐’에 대한 국민들의 질타는 거셀 수밖에 없다”면서 “사건의 전모를 검찰 수사 발표에 의해서가 아니라, 공당인 국민의당에서 한시라도 빨리 밝히고 국민적 사과와 법적 처벌을 받는게 오히려 사는 길이다. 흔히 말하듯 ‘죽는게 사는 것’이란 말이 꼭 필요한 시점”이라고 충고했다.

    한편, 국민의당 내부의 진실공방에 대해서도 “이용주 공명선거 추진단장은 검사출신으로, 어떤 사건이 있으면 우리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부분까지도 엄중하고 세세하게 따져봤을 것이고, 더구나 그 일은 보통일이 아니다”면서 “당시에는 많은 사람의 증언을 들었다고 자신했는데, 이제 자신은 ‘녹음파일을 들은 적 없다’는 말로 넘길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의당 모습이 안 좋은 게 진실공방전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유미 당원은 ‘지시를 받아서 만들었다’, 그리고 지금이라도 조작된 것을 실토하자고 했더니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대선 끝나면 유아무야 되니 걱정말라’고 이야기하면서 녹음파일을 이용주 단장에게 보내줬다, 그런데 이용주 단장은 ‘들은 적 없다’ 이렇게 서로간에 공방을 벌이면서 더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제가 볼 때 아마 핵심 관계자들이 안철수 후보의 측근이기 때문에 이 문제는 이전 문제와는 좀 다르다고 본다”면서 “후보와 당시 상임선대위원장들까지 당이 초당적으로 나서서 이 문제에 대해서 정확한 해명과 국민적 심판을 받아야 된다”고 강조했다.

    김자경 기자 tankg@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