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바른·국민’ 통합시 19%로 2위정당, 통합시너지 7%p

실시간 뉴스

    국민의당 노선 ‘다른 정당과 연대·통합 46% vs 독자세력 성장 40%’

    [폴리뉴스 정찬 기자] 국민의당 싱크탱크 국민정책연구원(원장 이태규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할 경우 자유한국당 지지율을 제치고 2위 정당으로 부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23일 공표했다.

    국민의당 의총 직전인 지난 18~19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R&R)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먼저 기존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49.0%, 자유한국당 11.8%, 국민의당 5.5%, 바른정당 6.3%, 정의당 5.4%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만약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다면 어느 정당을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으로 진행한 통합시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은 47.5%로 기존정당 지지도 대비 1.5%p 하락했고 한국당 지지율은 11.7%로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국민·바른 통합정당의 지지율은 19.2%로 급등하면서 2위 정당으로 올라섰고 정의당은 4.2%로 기존 정당지지도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국민·바른 통합시 기존 정당지지도에서의 양당 지지율 합 11.8%보다 7.4%p가 더 높게 나왔다. 이 같은 결과는 무당층 내지는 의견 유보층에서 통합정당 지지로 이동한 때문이다. 또 질문에서 ‘통합정당’에 대한 ‘각인 효과’로 통합정당 지지 응답이 높게 형성된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이 앞으로 가야할 길에 대해 다른 정당과 연대·통합해야 한다는 비율이 독자세력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보는 비율보다 약간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대·통합 응답은 45.6%로 독자세력 성장 40.0%보다 조금 높았다.
     
    하지만 막상 특정 정당과 통합을 묻는 물음에 대해서는 공감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높았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이나 더불어민주당과 통합하는 것에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각각 58%, 57.9%로 공감한다 비율 36.6%, 37.2%를 크게 앞질렀다.

    국민의당이 추구해야 할 노선은 ‘진보나 보수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은 중도’라는 답변이 36.1%로 월등했다. 진보에 가까운 중도는 21.7%, 진보는 15.2%였고, 보수에 가까운 중도는 9.1%, 보수는 6.2%였다.

    국민의당 노선 이외에 전술핵 재배치 찬반 의견은 찬성이 54.3%로 반대 36.5%를 크게 앞질렀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찬성하는 응답은 55.1%, 반대는 29.6%로 나타났다.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해서는 찬성 49.5%, 반대 44.0%로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19일 전국 성인 남녀 1050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면접(87%) 유선전화면접(13%)를 병행해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p이며 응답률은 1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