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맑음동두천 17.6℃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19.6℃
  • 구름조금대전 20.9℃
  • 구름조금대구 19.8℃
  • 구름조금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20.7℃
  • 구름조금부산 19.8℃
  • 맑음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조금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소상공인

경주 밀면 맛집 경주여행밀면, 한약재 넣고 숙성과정 거친 밀면 육수 사용한 밀면 제공


6.25 전쟁이 한창이었던 1950년대 초반에는 북한에서 내려온 실향민들이 구호물품인 밀가루를 활용하여 냉면을 만들어 먹었는데, 이와 같은 음식을 밀면이라 불렀고, 현재는 부산 대표 향토음식으로 정착하면서 면 마니아들에게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다.
밀면의 면은 밀가루와 전분, 소금물을 재료로 하여 만들어지는데, 이 중 전분 때문에 일반 국수보다 쫄깃한 맛이 나며 냉면과도 질감이 비슷하다. 여름에는 찬 육수의 물밀면과 비빔밀면을 주로 먹고 겨울철에는 따뜻하고 얼큰한 온밀면을 먹는다.
이런 밀면은 부산뿐만 아니라 어디에서든지 맛볼 수 있게끔 전국적으로 보급되었는데, 밀면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여러 음식점 중에서도 경주 밀면 맛집 경주여행밀면은 KBS 2TV 생생정보 방송에 소개된 바 있으며, 각종 한약재를 넣고 숙성과정을 거친 육수를 사용하여 밀면을 제공하고 있다.


물밀면과 비빔밀면 중에 선택할 수 있으며 보통과 곱빼기의 가격이 같다는 것이 특징이다. 설명에 따르면, 밀면 주문 시 직접 만든 떡갈비를 주문할 수 있는데, 떡갈비는 원가에 판매하고 있으며 달콤하면서도 짭쪼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업체 관계자는 “부산과 인접해 있는 경주는 먹거리가 많은 편인데 그중에서도 밀면은 향토음식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우리 음식점은 이런 밀면을 10가지의 한약재를 사용하여 만들어 부드러운 맛이 일품이다”며 “추가로 주문이 가능한 경주 맛집 추천 베스트 메뉴인 수제떡갈비는 밀면을 주문해야 주문이 가능한 사이드 메뉴로 직접 만들어 원가로 판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날씨가 쌀쌀해 따끈한 국물을 찾는 분들을 위해 한우뼈와 소양지를 넣어 5시간 이상 끓인 온육수도 제공하고 있다”며 “불국사밀면으로 알려진 토함산밀면을 형님이 운영하고 있다. 가족 모두 밀면에 일가견 있고 그만큼 끊임없이 연구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맛집을 선정할 때에는 가격, 맛, 지역 음식, 인근 볼거리 등을 고려한 후에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슈]北 우리국민 사살...靑강경대응-北김정은 사과, 정부대응 적절성 논란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연평도 인근 북한 해역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남북 긴장국면이 조성되는 듯했지만 정부의 사과 요구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하면서 향후 사태 전개 추이를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지난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가 실종된 것은 21일 오전 11시30분경이며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 무렵 A씨가 북한 지역에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확인 미상의 부유물에 탑승해 있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은 22일 오후 4시40분 쯤 방독면을 착용한 북한군이 A씨의 월북 표류경위 진술을 듣는 정황을 파악했고 5시간 후인 9시40분께 실종자에게 총격을 가하고 10시 무렵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10시11분경 북한군이 A씨를 태우는 불빛을 포착했다. 군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은 두 가지 면에서 충격이다. 첫째, 북한군이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반인륜적, 비인도적 행위’다. 다음으로 북한군 수뇌부가 A씨 사살과 시신 훼손을 명령한 정황이다. 북한군은 A씨에서 상황을 청취하고 약 5시간 후 사


[김능구의 정국진단] 박수영 ① “대규모 표본조사 시행해 K-방역 2.0으로 대전환 해야”
21대 국회에 입성한 300명 의원 중 초선 의원은 151명. 전체 의석에 절반이 넘는다. 국민은 기성 정치인들이 보여주지 못한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그들이 보여주길 기대한다. 그중에서 자신만의 분명한 목소리로 정치 개혁을 꿈꾸는 초선 의원이 있다. 부산 남구 갑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다. <폴리뉴스>는 21대 국회 빛나는 초선 특집을 진행했다. 최근 현안부터 자신만의 정치적 신념까지, 분명한 목소리로 보수가 추구하는 가치를 전한 박 의원을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만났다. 박 의원은 1시간 동안 진행된 인터뷰에서 코로나 확산 속 K-방역 패러다임 전환과 국제 기준으로 접근해야 할 공정경제 3법 개정, 서울·부산 시장 후보자 조건 등 본인의 생각을 전했다. 먼저 전 세계적으로 성공적이라 평가받는 코로나 ‘K-방역’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규모 표본조사를 통해 현재 ‘확진자 추적 중심’ 방역 체계에서 ‘환자 치료 중심’의 방역, 일명 ‘K-방역 2.0’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확진자 역학조사와 동선조사는 한계에 도달했다”며 “전국적으로 병실이 차 긴급 환자들이 수술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스페셜 인터뷰] 이재갑 교수② “코로나 1,2년 안에 끝날 상황 아냐…국산 백신 꼭 개발해야”
“감염병이나 공공의료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고, 공공의료 인프라를 확충해 일할 만한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 숫자만 늘려놓으면 그쪽으로 가는 사람이 많아지겠지 하는 식의 발상으로는 절대로 해결 안 된다. 지금 공공의료에 계신 분들은 정말 헌신하고 계신 거다.”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우리나라는 전 세계가 호평한 K방역으로 감염병 사태가 진정되는 듯 했으나, 8.15 광화문집회를 전후해 재확산 되며 현재 2차 유행 중이다. <폴리뉴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된 직후인 9월 15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외래진료실에서 코로나 커뮤니케이터로 알려진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를 만났다. 이재갑 교수는 코로나 백신 개발에 대해 “꼭 국산 백신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1,2년 만에 끝날 상황이면 수입하든지 기술 조합해서 끝낼 수 있지만, 2,3년 이상 또는 겨울마다 유행하는 바이러스로 토착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늦더라도 끝까지 국산 백신 개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혈장치료제와 여기서 한 단계 진보한 항체치료제 기술도 우리나라 회사들이 가지고 있다며 “장점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