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기업 스칼라티움, 완주 로컬푸드 협동조합 MOU 체결… “건강한 슬로우라이프 로컬푸드 식자재 사용”

실시간 뉴스



    지난 3월 8일, 웨딩기업 스칼라티움이 완주 로컬푸드 협동조합과(안대성 이사장)의 MOU 협약식이 있었다. 스칼라티움의 건강한 슬로우라이프 식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고자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스칼라티움 6개지점 (강남, 상암월드컵, 수원영통, 안양평촌, 구리남양주, 크루즈378)에 로컬푸드를 이용한 비빔밥, 감자들깨탕, 냉이된장국, 연근샐러드 등 다양한 메뉴를 선보여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워 보다 더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로컬푸드란 가까운 거리의 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교류하면서 건강한 먹거리를 확보하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생산자와 소비자 간의 유통망 거리가 짧기 때문에 영양이나 신선도 면에서 최대한 좋은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 스칼라티움은 완주에서 당일 수확한 친환경 농산물을 이용하여 만든 여러 가지 메뉴들을 제공, 고객들이 건강하면서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스칼라티움 신상수 대표는 “웨딩홀은 그간 무수한 변화를 거듭했다. 7~80년대 초에는 지역 부동산 단독거대 상업건물 소유자들의 독과점으로부터 시장이 형성되어 오다가 90년초 드디어 웨딩 이벤트를 통해 스드메 업체의 예식장 탈피와 독자 경영을 하는 시대에 이르렀고, 90년 중반부터 웨딩 플래너라는 직업이 번성했다. 이 모든 업체들은 대한민국 선남선녀에게 일생에 영원한 추억을 선물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지금은 그런 경쟁에 경쟁을 더하며 스드메부터 웨딩홀 인테리어까지 하면서, 이제는 모든 하객에 만족감과 행복을 주는 일을 고민해야겠다. 한끼의 잔치 음식이라 할지라도 시골의 정 어린 인심이 새겨진 어머님의 손맛 같은 음식을 대접하고 싶다. 이것이 스칼라티움의 진정성이고 고객은 사랑이며 차별화이다. 스칼라티움에 방문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한 끼 식사일지라도 이 속에서 건강한 밥상에 대한 도농 공동 번영에 대한 성찰을 이야기하고,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기업으로 우뚝서고자 한다”고 말했다.

    스칼라티움은 완주 로컬푸드 협동조합과 함께 상생을 위한 협약과 상호 보완을 하기로 했으며, 완주로부터 신선한 제품을 받기 때문에 완주군민들이 스칼라티움에서 결혼 및 행사를 이용할 때에는 할인율을 제공한다.

    현재 스칼라티움 전지점에서는 로컬푸드 도입 기념으로, 매주마다 고객 설문조사가 진행 중이다. 설문에 응해주신 고객들 중 추첨을 통해 로컬푸드 도입 기념으로 ‘스칼라티움 2인 뷔페식사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이벤트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오세종 기자 kanedevil@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