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후폭풍...야권 지도부 줄사퇴 "참패 책임, 직 내려놓겠다"

실시간 뉴스

    유승민 "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홍준표 "나라 통째로 넘어갔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야권이 더불어민주당에 참패함에 따라,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잇따라 사퇴하고 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바른미래당 서울시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표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며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며 "당장 눈 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고,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원내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도 자유한국당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직을 내려놓았다.
     
    홍 대표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가 제 책임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또 "한 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태흠 한국당 최고위원 역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로부터 철저히 외면받았고, 대선 참패에도 변화하지 못해 국민의 마음을 얻는데 실패했다"며, 그 배후에 홍준표 대표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홍 대표는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했다"며 "보수 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 했으나 역부족이었다"며 "결과적으로 오늘 당이 이러한 결과를 맞이하게 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해,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설명했다. 
     
    김경진 민주평화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역시 "저에게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라는 중책을 주셨지만 광역단체장을 한명도 배출하지 못했고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선거에서도 절반 당선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며 "이제 그 책임을 다하고자 선대위원장과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 당의 발전과 미래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지역위원장들도 잇따라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광주시당 위원장은 "이번 선거를 통해 광주 시민들께서 표출하신 민의를 수용하며, 결과에 책임을 지고 바른미래당 광산(을) 지역위원장, 광주광역시당위원장, 당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국민들께서 당에 내리신 엄중한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지난 총선에서 광주 시민들이 저희 당에 보내주신 막대한 성원에 부응하지 못한 점, 더할 수 없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광산(을)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광주광역시당위원장으로서, 그리고 당 최고위원의 한 사람으로서 그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김제식 바른미래당 충남도당 공동도당위원장 역시 "유승민 대표와 개혁보수 정도의 길을 가기 우해 죽음의 계곡도 불사하고 어려운 난관을 함께 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따"며 "국민의 선택을 받아들여 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전했다.
     
    그는 "국민의 심판은 보수가 철저히 변화해야 되고, 반성해야 된다는 뜻"이라며 백지상태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언급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