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8 (일)

  • 맑음동두천 14.0℃
  • 맑음강릉 11.3℃
  • 연무서울 13.8℃
  • 맑음대전 16.1℃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5.8℃
  • 맑음부산 11.9℃
  • 맑음고창 11.0℃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9.7℃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정치

[美 대선] 민주당 경선 ‘슈퍼화요일’ 부활한 바이든...샌더스와 ‘양강구도’

‘초라한 성적표’ 블룸버그, 경선 하차...“트럼프 이길 사람은 바이든”
‘중도’ 성향 ‘反 샌더스’ 전선...부티지지·클로버샤도 바이든 지지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미국 14개 주에서 3일(현지시간) 동시에 진행된 ‘슈퍼화요일’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0개 주를 싹쓸이하며 대승을 거뒀다. 난립하던 민주당 대선 후보도 정리되면서 이제 국면은 ‘바이든VS샌더스’ 구도로 접어드는 양상이다.

4일 오후 1시 40분(현지시간) 기준 바이든은 텍사스·버지니아·앨라배마·오클라호마·노스캐롤라이나·테네시·아칸소·메인·미네소타·매사추세츠 등 10개 주에서 승리했다. 강력한 라이벌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캘리포니아·버몬트·콜로라도·유타 등 4곳을 가져갔다.

미국령인 사모아에서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승리했다.

민주당은 이번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대통령 후보 지명 권한을 가진 대의원 3979명 중 1357명을 선출했다. 캘리포니아 415명·텍사스 228명·노스캐롤라이나 110명 등이다. ‘뉴욕타임즈’는 이번 경선으로 바이든은 누적 대의원수 670명, 샌더스는 589명을 확보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중도’ 성향인 바이든의 부활은 ‘반(反)샌더스 전선’으로 설명 가능하다. ‘강성 진보’ 성향인 샌더스가 초반 경선에서 압승하면서 돌풍을 일으키자 중도 성향의 민주당 주류가 견제에 나섰다. 샌더스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도 작용했다.

민주당 1차 아이오와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해 주목받았던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지난 1일(현지시간) 경선 중도 하차를 선언했다. 이어 2일 텍사스주 댈러스의 바이든 유세장에 나타나 바이든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민주당 2차 경선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 3위를 차지했던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도 지난 3일 경선 레이스 하차를 선언, 바이든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부티지지 전 시장과 클로버샤 의원은 모두 ‘중도’ 성향이었다.

뒤늦게 경선에 뛰어든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이번 ‘슈퍼 화요일’에서 부진한 성적표를 받고 결국 중도 하차 결정을 내렸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를 패배시키는 건 가능성이 제일 큰 후보 뒤에서 뭉치는 데서 시작한다고 언제나 믿어왔다”며 “어제의 투표로 그 후보는 내 친구이자 위대한 미국인인 조 바이든이라는 게 분명하다”고 지지의사를 밝혔다. 

한편 샌더스와 마찬가지로 ‘강성진보’ 성향을 가진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역시 ‘슈퍼 화요일’의 초라한 성적표에 중도 하차를 숙고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즈’ 등의 보도가 나왔다.

바이든은 앞서 아들 헌터 바이든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연루 의혹, 성추행 및 성희롱 의혹 등으로 지지율 악재를 겪어왔다. 1차 아이오와 경선에서는 4위, 2차 뉴햄프셔 경선에서는 5위라는 성적표를 받으며 초반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다.

그러나 이번 경선 결과로 ‘대세론’을 탄 바이든은 ‘매직넘버 1991’에 가까워졌다. 전체 대의원 3979명의 과반수로, 주자가 자력으로 대선후보로 확정되는데 필요한 인원이다. 

한편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미니 마이크(블룸버그 전 시장 지칭)가 경선을 그만뒀다”며 “이제 그는 체면을 살리기 위해 ‘졸린 조(바이든 지칭)’의 선거운동에 돈을 쏟아 부을 것이다.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악담했다.

관련기사



















[총선이슈] 민주당, ‘비례연합정당 참여’ 오늘(8일)최고위서 결정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4.15 총선 향배를 좌우할 진보진영의 '비례연합정당'의 더불어민주당의 참여 여부가 8일 결정된다. 민주당은 이날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 관계자 등에 따르면,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21대 총선 비례정당 관련 상황 전망, 민주당 대응전략 제언’이라는 대외비 보고서를 작성해 당 지도부에 24일 보고했다. 이 보고서는 민주당과 정의당이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할 경우 비례대표 의석수 22석을, 미래한국당은 18석 정도를 확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비례연합정당 없이 선거를 치르면 민주당 6~7석, 정의당 9석, 미래한국당은 최소 25석을 차지할 것이라고 봤다. 보고서는 “미래통합당은 선거법 취지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위성정당을 창당해 비례 의석을 도둑질하려 했다”고 비판하며 “촛불혁명 세력의 비례후보 단일화를 통해 탄핵세력이 1당이 돼 탄핵을 추진하는 것만큼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의당 등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민주당이 비례연합정당의 비례순번에서 뒷부분을 배정받는 등의 양보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보고서는 “비례연합정당에 다른 소수 야당이 함께 하게 된다면 우리 당



[카드뉴스] 엔진 다운사이징, 정체를 밝혀보자

[폴리뉴스 강필수 기자] 엔진 다운사이징,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보셨을 얘기입니다. 엔진은 작아지고 힘은 강해진다니 언뜻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어떤 비밀이 숨어있는지 정체를 밝혀보겠습니다. 엔진 다운사이징은 자동차 회사들이 고유가와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내놓은 답변입니다. 유럽연합(EU)는 온실가스을 줄이기 위해 유럽에서 판매되는 모든 자동차가 오는 2021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5g/km 수준까지 낮추도록 했습니다. 이에 자동차 회사들은 엔진의 배기량을 줄이고 출력을 높였습니다. 비밀은 바로 과급기(터보차저)와 휘발유 직분사(GDI)에 있습니다. 터보차저는 배기가스의 압력으로 터빈을 돌려 엔진에 들어가는 공기의 양을 늘려 출력을 높여줍니다. 예전에는 외부의 공기가 엔진의 실린더 내부로 들어가는 시간이 늦어지는 터보랙이 발생했지만, 현대에는 기술의 발전으로 이런 문제가 해결되는 추세입니다. 국내에서는 현대자동차가 지난 1991년 승용차 ‘스쿠프’에 최초로 터보엔진을 장착했습니다. 휘발유 직분사(GDI)란 말그대로 엔진에 연료인 휘발유(Gasoline)를 실린더에 직접(Direct) 분사(Injection)합니다. 이미 공기가 충전된 실린더 안에

[똑똑한 투자법] 코로나19 공포에도 끄떡없는 자산은?

[폴리뉴스 이은주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 공포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전세계에서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어가고, 미국마저도 ‘코로나19’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우려가 번지면서 전세계 증시는 하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번달 초만해도 도저히 이렇게 확진자 수가 빠르게 급감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죠. 이처럼 앞날을 인류가 예측할 수 없듯, 금융시장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힘들죠. 이 때를 대비해서 일부 투자자들은 ‘분산투자’를 통해 위험을 최소화합니다. 분산투자의 원칙은 가격변화의 방향이 역방향인자산에 투자하는 것인데요. 지금처럼 미 증시가 폭락하는 것을 대비해서 ㅇㅇ을 사둔 투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조금은 내쉬고 있을테죠. 바로 ‘미국 국채’입니다. 세계 최 강대국인 미국에서 정부가 발행하는 국채는 부도 위험이 없다고 여겨지면서, 위험을 느끼는 순간 가격이 오릅니다. 지금 국채금리는 하락하고 있는 것을 알수있죠. 국채 금리가 하락한다는 것은, 해당 국채를 구매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이자가 하락하고 있다는 뜻으로 미국 국채의 가격이 상승했다는 것을 뜻하죠. 미리미리 사둔 투자자들, 웃고 있겠죠? 금도 대표적인 안전 자산에 속한다고들 하지만, 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