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8.9℃
  • 구름많음대구 20.0℃
  • 울산 18.5℃
  • 맑음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2.6℃
  • 맑음고창 18.7℃
  • 맑음제주 23.4℃
  • 흐림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조금금산 17.5℃
  • 맑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소상공인

㈜팬터메딕, 연구개발 전담 부서 설립…‘기업부설연구소’ 인증

메디컬 코스메틱 전문 기업 ㈜팬터메딕(대표 전상훈)이 최근 기업부설연구소로 인증받아 연구개발 전담 부서를 새롭게 설립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팬터메딕은 우수한 메디컬 화장품 원료와 시설을 갖춘 글로벌 메디컬 코스메틱 기업으로 고품질의 메디컬 화장품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일반 화장품부터 제약회사, 병의원 전용 화장품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출시했으며, 특히 자사 브랜드 ‘셀리언스’를 새롭게 론칭해 운영하고 있다.

㈜팬터메딕은 이번 기업부설연구소 인증으로 메디컬 분야와 화장품 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연구개발 전담 부서를 신설하여 새로운 화장품 개발은 물론 관련 기술을 강화하여 화장품 산업에 앞장서는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하고 있다.

또 제약 원료 및 연구 개발한 원료들로 특허를 진행 중이며, 새로운 패러다임의 피부 침투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보톡스, 필러 전문 기업인 휴메딕스와 공동으로 개발 중에 있다.

㈜팬터메딕 전상훈 대표는 “회사 설립 초기부터 진행한 연구개발(R&D) 결과로 인해 현재 관련 특허출원과 기업부설연구소 설립이 가능했다”며 “새롭게 신설된 연구개발 전담 부서를 통해 기술력을 강화하여 메디컬 화장품 분야의 선두주자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슈] 21대 첫 국정감사...국회 여당 장악, 야당 견제 없는 부실국감 전망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10월은 21대 국회가 열린 뒤 첫 국정감사(국감)가 시작되는 달이다. 하지만 올해 국감은 국회를 사실상 여당이 장악한 가운데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사태까지 겹쳐 국감이 축소 운영되는 부실 국감이 우려된다. 어느 정부든 전통적으로 집권 3년차의 국정감사는 야당이 여당을 상대로 강하게 몰아붙이는 야당의 장이 되어야 하지만 올해 국감은 국가적인 여러 악재속에 여당이 일방적으로 주도하는 싱거운 국감이 전망된다. 아울러 전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시로 국회가 폐쇄되고 재택근무가 빈번하게 벌어지면서 국감이 끝까지 제대로 치러질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9월 내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의혹으로 여야간 극한 정쟁이 벌어진데다 최근 이해충돌 논란으로 국민의당을 탈당한 박덕흠 의원, 이스타항공 사태에 책임을 지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상직 의원에 이슈가 집중되었다. 그러나 여야가 맞불 이슈인박덕흠, 이상직 의원이 각각 탈당해 야당의 화력이 약화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부동산, 도덕성 문제의 김홍걸 의원도전격 제명되었고, 추미애, 윤미향 건은 현재 검찰 수사 상태다. 거기에 23일 연평도 해상에서 북


[스페셜 인터뷰] 이재갑 교수① “코로나, 전국 단위 대규모 발병하면 아수라장 될 것…추석 고향 방문 자제해야”
“추석 직전 2주가 중요하다. 확진자 수를 낮추지 못한 상태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면 추석 이후의 상황은 광화문 때보다 훨씬 더 엄청날 수 있다. 고향 방문 자제해야 되고, 지금 방역을 철저히 해서 지역사회에 숨어있는 감염자 숫자를 최소화시키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우리나라는 전 세계가 호평한 K방역으로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진정되는 듯 했으나, 8.15 광화문집회를 전후해 재확산 되며 현재 2차 유행 중이다. <폴리뉴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완화된 직후인 9월 15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외래진료실에서'대한민국 코로나 커뮤니케이터'로 알려진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를 만났다. 먼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한 그의 의견을 물었다. 이 교수는 “정부 입장에서 고려할 게 많았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2.5단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상공인이나 일용직 노동자들이 심각하게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정부가 단계 완화에 대한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로서는 상당히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아예 처음부터 2단계로 올리고, 2단계로


[스페셜 인터뷰] 이재갑 교수① “코로나, 전국 단위 대규모 발병하면 아수라장 될 것…추석 고향 방문 자제해야”
“추석 직전 2주가 중요하다. 확진자 수를 낮추지 못한 상태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면 추석 이후의 상황은 광화문 때보다 훨씬 더 엄청날 수 있다. 고향 방문 자제해야 되고, 지금 방역을 철저히 해서 지역사회에 숨어있는 감염자 숫자를 최소화시키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우리나라는 전 세계가 호평한 K방역으로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진정되는 듯 했으나, 8.15 광화문집회를 전후해 재확산 되며 현재 2차 유행 중이다. <폴리뉴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완화된 직후인 9월 15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외래진료실에서'대한민국 코로나 커뮤니케이터'로 알려진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를 만났다. 먼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한 그의 의견을 물었다. 이 교수는 “정부 입장에서 고려할 게 많았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2.5단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상공인이나 일용직 노동자들이 심각하게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정부가 단계 완화에 대한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로서는 상당히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아예 처음부터 2단계로 올리고, 2단계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