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동남아 소주 공략…말레이 수출 전년보다 137% ↑

2021.04.15 11:02:19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수출액 4년간 각 5배, 3배 이상 성장
SNS, 프로모션 등 소비자 접점 마케팅과 과일리큐르 인기로 진로 브랜드 인지도 확대

하이트진로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의 K-소주 붐을 타고 매출이 크게 신장했다고 15일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해 말레이시아의 소주 수출액 성장률이 2016년보다 5배, 인도네시아는 3배 이상 증가했으며, 동남아시아 수출국 가운데 성장률 1위와 3위를 기록했다. 

하이트진로는 두 국가에 과일리큐르 인기를 앞세워 현지 유통망 개척과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해 주력해 왔다. 그 결과, 지난해 말레이시아의 소주 수출액 실적은 전년보다 137% 성장하는 등 지난 4년간 연평균 58%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과일리큐르의 판매 비중이 2018년 14%에서 지난해 55%로 증가하는 등 소주 실적을 이끌었다.

이는 현지인 시장 공략을 위한 온·오프라인 시장 확대와 2030세대 소비자 니즈에 맞은 프로모션 마케팅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하이트진로는 진로 전담 스텝들이 업소를 방문해, 소맥타워로 술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소맥문화를 현지인들에게 적극 소개하고,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과일리큐르를 홍보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상반기 중 소비자 접점 마케팅을 활성화하기 위한 공식 SNS도 시작할 계획이다.

또 인구수 세계 4위 국가 인도네시아에서는 젊은 층을 대상으로 참이슬과 과일리큐르가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인도네시아의 지난해 소주 수출액 실적은 2018년보다 55% 성장하는 등 지난 4년간 연평균 45%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3월 현지 대형 아울렛 ‘Bottle Avenue&Vineyard’ 입점에 성공했으며, 오프라인 판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국가 정책상 주류 규제가 엄격한 시장에서 이룬 성과라 더욱 의미가 크다”며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를 집중적으로 공략하며 K-소주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젊은층의 니즈에 맞춘 제품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현지 맞춤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미현 kmh2023@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정치경제부에서 식품, 생활, 유통업계 취재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교육위원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