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성폭행 혐의없음' 김병욱, 가세연 향해 "사회적 흉기"...국민의힘 복당 신청

2021.04.15 11:11:00

[폴리뉴스 이승은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로부터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김병욱 의원이 15일 서울특별시경찰청으로부터 '불송치(혐의없음)'이라는 수사결과 통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로세로연구소를 겨냥해 "이들은 하루속히 우리 공동체에서 축출되어야 할 '사회적 흉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 1월초, 가로세로연구소(강용석, 김세의, 김용호 :이하 가세연)의 유튜브 저질 허위 폭로에 부화뇌동한 전문 고발꾼들이 저를 경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서울경찰청이 3개월간의 수사 끝에 그 결과를 보내온 것"이라고 했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1월 김 의원이 2018년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 시절 경북 안동의 한 호텔에서 다른 의원실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김 의원을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가세연 무리들은 그들의 첫 방송부터 저에 대해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을 떠벌리며 정상인이라면 도저히 입에 담지 못할 추잡한 비방을 늘어 놓았고, 그 후에도 수차례의 후속 방송에서 늘상 히히덕대며 제 가족까지 짓밟았다"고 밝혔다. 

그는 "가세연 저 무도한 자들이 저지른 '묻지마 날조 폭로'로 인해 저와 제 가족들은 인격이 난도질당하는 피해를 입었고, 저를 국회의원으로 선출해주신 포항시와 울릉군의 주민분들도 큰 혼란을 겪게 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국민의힘에 복당하겠다고 알리며 "당의 간곡한 권유로 탈당 하게 됐지만, 이로 인해 혼란과 고통을 겪으신 지역구 주민분들과 당원 동지들께 늦게나마 머리숙여 송구스러움을 전한다.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제1야당의 구성원으로서 책무를 다해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가세연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한 상태다. 

다음은 김 의원 입장문 전문이다. 

어제 서울특별시경찰청으로부터 수사결과 통지를 받았습니다. 
지난 1월초, 가로세로연구소(강용석,김세의,김용호 : 이하 가세연)의 유튜브 저질 허위 폭로에 부화뇌동한 전문 고발꾼들이 저를 경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서울경찰청이 3개월간의 수사 끝에 그 결과를 보내온 것입니다. 
불송치(혐의없음)
이 일곱글자 앞에서 그간의 일들이 떠오르며 허탈감과 분노가 동시에 치밀었습니다.  
가세연 무리들은 그들의 첫 방송부터 저에 대해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을 떠벌리며 정상인이라면 도저히 입에 담지 못할 추잡한 비방을 늘어 놓았고, 그 후에도 수차례의 후속 방송에서 늘상 히히덕대며 제 가족까지 짓밟았습니다. 
제 아내가 일반적인 여자가 아니라느니, 아내를 조사했으면 당에서 저를 공천을 못했을 것이라느니, 제가 셋째를 원해서 낳은 게 아니라느니.. 
사람의 탈을 쓰고 어떻게 이런 말들을 공공연하게 내뱉을 수 있습니까? 
가세연 저 무도한 자들이 저지른 ‘묻지마 날조 폭로’로 인해 저와 제 가족들은 인격이 난도질당하는 피해를 입었고, 저를 국회의원으로 선출해 주신 포항시와 울릉군의 주민분들도 큰 혼란을 겪게 되셨습니다. 
그런데도 저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웃고 떠들며 선량한 이들을 난도질하여 돈벌이를 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하루속히 우리 공동체에서 축출되어야 할 ‘사회적 흉기’입니다. 
정보통신망법의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죄는 7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 질 수 있는 중범죄입니다. 
저 흉포한 자들로 인해 피눈물을 흘리는 다른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저는 가세연에 끝까지 책임을 묻고 그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입니다. 
이제 저의 결백이 밝혀진 만큼 신속하게 국민의힘으로 복당하겠습니다. 
가세연의 허위 폭로 이후 당의 간곡한 권유로 탈당을 하게 됐지만, 이로 인해 혼란과 고통을 겪으신 지역구 주민분들과 당원 동지들께 늦게나마 머리숙여 송구스러움을 전합니다.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제1야당의 구성원으로서 책무를 다해 성원에 보답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저를 믿고 함께 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올립니다. 
고맙습니다. 
2021. 4. 14.
국회의원 김병욱



이승은 selee2312@pol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이승은 기자

국회에 출입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의 조짐을 알아채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