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증거금 22조 돌파…청약 마지막 날 ‘눈치 작전' 가열 양상

2021.07.27 17:03:18

오전 11시 기준, 경쟁률 약 72대1…증거금 22조↑
청약 첫날 증거금 12조원…약 2배 가량 늘어

 

[폴리뉴스 김서정 기자] 상장을 앞둔 카카오뱅크(카뱅) 공모주 일반 청약 마지막 날인 오늘(27일) ‘눈치싸움’이 가열되는 모양새다. 중복 청약이 불가능한 탓에 경쟁률이 낮은 증권사를 통해 청약을 노리는 투자자들이 ‘막판 눈치작전’에 들어간 탓이다.

공모 청약 첫 날 증거금이 12조원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일반 투자자에 배정된 물량이 소폭 늘어날 전망이다. 통합 경쟁률은 약 72대1로 집계됐다.

이날  카뱅 공모 청약을 받는 증권사 4곳에 들어온 청약 증거금은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총 22조 983억원, 증거금은 12조 522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카뱅은 이날 오후 4시 일반 청약을 마감한다. 오는 8월 6일에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 예정이다.

증권사별 증거금은 KB증권 11조 7516억원, 한국투자증권 9조 4514억원, 하나금융투자 1조 1168억원, 현대차증권 6631억원 등이다.증권사별 경쟁률은 한국투자증권이 81.1대 1로 가장 높고 KB증권 68.4대 1, 하나금융투자 60.7대 1, 현대차증권 52.9대 1순이다.

지금까지 접수한 청약 건수는 5개 증권사를 통틀어 총 120만 1610건 이다.

증권사별로는 KB증권 57만 9816건, 한국투자증권 54만 699건, 하나금융투자 5만 9968건, 현대차증권 2만 1137건 등이다.

모집 수량의 절반 정도인 균등 물량은 KB증권 441만주, 한국투자증권 299만주, 하나금융투자 47만주, 현대차증권 31만주 등이다.



김서정 bom@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탈퇴회원

쏟아지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더 탄탄한 근거로 사실을 보도하겠습니다. 묵묵히 정도(正道)를 걷겠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